대회 생중계

대회 생중계

LOSERS ROUND 2 MATCH 2:THOMASTSAI VS ICHIZOKU

LOSERS ROUND 2에서는 WINNERS TOP8에서 패배한 선수와 LOSERS ROUND 1에서 승리한 선수가 경기를 펼칩니다.
먼저 대만의 THOMASTSAI 선수와 프랑스의 ICHIZOKU 선수의 시합입니다.

스테이지가 긴장에 휩싸이며 결코 물러설 수 없는 토너먼트! LOSERS ROUND 2 MATCH 2가 시작됩니다.

GAME 1

THOMASTSAI 파티 구성 / 배틀 멤버

ICHIZOKU 파티 구성 / 배틀 멤버

THOMASTSAI 선수가 타격으로 선제공격에 성공합니다.
ICHIZOKU 선수도 마이로 교체 후 특수 아츠를 이용해 기회를 놓치지 않고 라이징 러시로 공격합니다!
K.O.시키는 데는 실패했지만 THOMASTSAI 선수 마이의 체력을 단번에 깎는 데에는 성공합니다.

마이의 체력이 많이 깎인 탓에 앞으로의 운영에 영향이 있어 보이네요. 교체를 반복하는 가운데 THOMASTSAI 선수가 다시 마이를 내보내지만 그레이트 사이어맨 2호의 공격에 K.O. 당합니다.

THOMASTSAI 선수가 자마스로 공격을 이어갑니다.
ICHIZOKU 선수는 자마스에게 공격당하는 그레이트 사이어맨 2호를 지키기 위해 마이로 교체하는군요.
THOMASTSAI 선수는 마치 기다리고 있었다는 듯 라이징 러시로 공격합니다.
기가 막힌 타이밍의 라이징 러시였지만 카드 선택 승부에서 막혀버리고 반격을 허용하고 맙니다!

THOMASTSAI

라이징 러시를 성공시키지 못한 셀은 그레이트 사이어맨 2호의 필살 아츠에 큰 피해를 입습니다! 그리고 자마스의 유니크 어빌리티까지 소모시키는군요!
얼마 지나지 않아 그레이트 사이어맨 2호가 결국 셀을 K.O 시키고 이미 K.O.를 한 번 버텨낸 자마스도 힘을 쓰지 못하고 게임이 끝납니다.

ICHIZOKU 선수가 멋진 콤비네이션으로 GAME 1에서 승리를 거둡니다!

THOMASTSAI 0-1 ICHIZOKU

GAME 2

THOMASTSAI 파티 구성 / 배틀 멤버

ICHIZOKU 파티 구성 / 배틀 멤버

시작부터 ICHIZOKU 선수의 맹공격이 시작됩니다.

마이의 연속 공격을 이어받은 리브리안이 자마스의 체력을 순식간에 줄여나갑니다. 자마스의 공격을 회피하면서 그레이트 사이어맨 2호가 계속해서 공격합니다. 반격할 기회도 주지 않은 채 연속 공격이 이어지고 초반에 자마스가 쓰러지고 맙니다!

일방적인 경기가 펼쳐지는 가운데 THOMASTSAI 선수가 반격을 시작합니다.

마이끼리의 맞대결에서 ICHIZOKU 선수는 그레이트 사이어맨 2호로 커버 체인지! 하지만 마이의 공격은 계속해서 이어가다가 BLU 속성의 리브리안으로 교체해 메인 어빌리티로 캐릭터 교체를 차단시키고 궁극 아츠로 큰 피해를 입힙니다! 이어서 그레이트 사이어맨 2호의 움직임을 읽고 사용한 필살 아츠가 마비 효과와 맞물려 적중하면서 그레이트 사이어맨 2호가 쓰러집니다!

THOMASTSAI 선수가 리브리안의 라이징 러시로 공격하지만 ICHIZOKU 선수가 카드 선택 승부에서 방어에 성공하며 반격의 라이징 러시를 날립니다!
하지만 THOMASTSAI 선수도 카드 선택 승부에서 방어합니다!

ICHIZOKU

서로 한 발짝도 물러서지 않는 전개가 펼쳐지지만, ICHIZOKU 선수가 리브리안의 궁극 아츠로 마이를 쓰러뜨립니다!
THOMASTSAI 선수는 마이를 잃어 운영이 힘들어지는 듯합니다.
결국 리브리안 끼리의 배틀에서도 승리한 ICHIZOKU 선수가 LOSERS ROUND 3에 진출하게 되는군요!

THOMASTSAI 0-2 ICHIZOKU

ICHIZOKU Win!

THOMASTSAI
“100% 실력을 발휘하지 못했습니다. 하지만 경기 결과에 대해서는 인정합니다.”
훌륭하게 싸운 THOMASTSAI 선수에게 아낌없는 박수를 보내고 싶습니다!

ICHIZOKU
“기뻐요! 아까는 긴장했지만 이제는 자신감이 돌아왔어요. 강한 상대와 싸우기 위해 이곳에 왔습니다. 역시 강한 상대가 많아 만족스럽군요!”
ICHIZOKU 선수는 더 강한 상대를 찾아 LOSERS ROUND 3에 진출!

기사 목록으로 돌아가기